잡학다식 아키비스트의 수시 건호스. :: 잡학다식 아키비스트의 수시 건호스.

공연.2017.05.16 00:21



자 올해도 어김없이 본격적인 페스티벌 시즌이 되었습니다.

역시나 그 스타트는 작년 10주년을 넘어선 월디페인데요.

올해는 다시 서울로 돌아와 

페스티벌을 즐기시는 분들에게는 너무도 친숙할 

잠실에서 열렸습니다.






황금연휴때는 여름못지 않게 덥고 미세먼지도 심각했는데, 

다행히도 비가 내리고 날씨가 선선하다 못해 추웠습니다.

사진은 귀엽게 찍어주셨는데, 패션과 포즈가 뭔가 아재스럽네요.


네. 

다들 그렇게 아재가 되어가는거죠.


너무 추워서 그런지 아니면 제가 얌전했던건지,

땀한번 안나고 몸이 별로 피곤하지 않는 기적을 체험했습니다.

정말 추웠어요. 우비를 한번 벗었다가 추워서 다시 입고 있었습니다.


땀에 흠뻑 젖는것도 페스티벌의 묘미(?) 일텐데요.






그나마 제대로 건진 폭죽 사진이네요.






이것도.






무대는 이뻤습니다만, 잠실에서 자주 열리는 여타 페스티벌과 큰 구분은 없었던 것 같기도 합니다.

사실 정면을 바라보는 구조에서 뭔가 특별히 독창적인 것을 만들어 내기가 쉽지 않죠.









마이크 페리.

잠깐 화장실 다녀오는 사이에, 대표곡 The Ocean이 나오길래 아쉽아쉽. 

ㅠㅠ





앨런 워커.

정확히 기억나지는 않지만 작년에 페이스북 등에서 올라오던 스케쥴에서는

한국이 쏙 빠져있어서 많은 팬들의 아쉬운 탄성을 일으켰는데요.


이번 월디페를 통해서 볼 수 있어 많은 분들이 반가워하셨을 것 같습니다.

월디페 감사합니당.





마데온.

작년 월디페 여름 버전 워터워에서도 내한했었는데요.


저는 당시 네로를 보고싶어서 다른 날을 선택한지라 아쉬웠었는데,

이번에 잘 만날(?) 수 있었습니다.





제드 데드.





저는 이번 월디페 관람이 4번째였습니다.


정말 아무것도 모르고 이름만 알던 14년 양평에서의 첫 월디페 방문.

작년 10주년 기념 5월과 8월의 두 월디페.

그리고 바로 지난 월디페까지.


단발로 그치거나, 소리소문없이 사라지는 축제가 많은데

이렇게 오래 이어질 수 있다는 것,

그냥 내년에도 또 하겠구나 하고 생각없이 기다리게 하는 것, 

그 자체가 참 대단한 것 같습니다.


서울로 오면서는 좋은 점과 아쉬운 점이 있었는데요.


좋은 점이야 말할 것도 없이 접근성이죠.

그리고 종합운동장의 여러 부대시설을 (특히 화장실) 

최대한 활용할 수 있게 배려한 점이 좋았습니다.


다들 왠지 계단에서 앉아서 먹었지만, 

테이블이 많이 마련되어 있어서, 

편히 먹을 자리를 여기저기 찾지 않아도 되었던 점도 좋았네요.


아쉬웠던 점이라면, 적당한 시간에 끝나야 했다는 점?


아무래도 도심 한가운데 있는 특성상, 

월디페의 특징이었던

밤샐 각오하고 지방 곳곳으로 찾아가던 

그 감성이 없어진 것은 아쉬웠습니다.


물론 애프터파티도 있지만, 

넓고 쾌적한 공간에서 밤새 놀 수 있다는 점은 놓치기 아까운 장점이었죠.


새벽 동이 틀때 꾀죄죄한 몸을 이끌고 

양평역으로 줄줄이 걸어가거나,

그 새벽에 춘천시 택시는 다 몰려온듯했던 스펙타클.


막상 그때는 엄청 피곤하고 힘들다고 생각했는데,

이제와서 그립다하는 저도 좀 이상한 놈인듯 싶습니다.


https://www.instagram.com/hinima16/


동영상과 사진은 인스타그램에서 더 많이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럼 언제나 즐거운 페스티벌 되시고, 

변함없이 흥터지는 하루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잡학다식 아키비스트 건호스








































'마치 채찍 든 이집트인 같이 명령하시는 군.'


'우리는 더이상 노예가 아니오.'


'아니요.'


'당신은 아직 자유민이 아닙니다.'




'가나안에 가겠다는 선조들의 꿈을 잊었잖아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잡학다식 아키비스트 건호스
공연.2017.04.25 14:56


















글로벌 게더링 코리아 2015


GGK 2015


딱 15년까지가 마지막이었던 페스티벌


그래도 인사 한 마디 없이 그냥 끝난 것이 좀 아쉽긴 하다.


기억나는 라인업은


일단 



이디오테잎


바리오닉스


체인스모커즈


헤드헌터즈


어보브 앤 비욘드



이렇게 기억난다.


쓰고 보니 체인스모커즈는 정말 인기가 엄청 커졌다.


지금 인지도와 저 때를 비교하면 ㄷㄷㄷ


(물론 저 때도 인기있었지만)


어보브 앤 비욘드는 잔잔하게 


힐링하는 하는 느낌이었고,


개인적으로는 헤드헌터즈가 제일 재미있었던 것 같다.


바리오닉스도 재밌었고,



깔끔하게 하루만 하고 끝나는 페스티벌로 10월이라 거의 그 해의 막바지를 장식하는 느낌이었다.


이 페스티벌의 빈자리를 작년 10월에는 스펙트럼이 채워주었지만



참 얼마 안 지난 것 같은데 시간 빠르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잡학다식 아키비스트 건호스

티스토리 툴바